메뉴목록으로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로즈우드 수성펜 + 가죽케이스

49,000
주문시 제작
무료배송 3일 이내 발송
  • 제주 / 도서산간 추가비용 : 0원
    총 작품금액 0
    메시지
    x

    장바구니에 작품이 담겼습니다.

    장바구니 가기

    제나일만의 특별한 고객 서비스

    • 무료 배송 •
    • 무료 각인 •
    • 이탈리안 소가죽 펜케이스 증정 •
    • 평생 무상 수리 •


    [배송 기간 안내]
    평일 기준 18시 이전 주문 -> 익일 발송
    평일 기준 18시 이후 주문 -> 익익일 발송
    금요일 18시 이후 ~ 일요일 주문 -> 화요일 발송




    Dickens Rollerball Pen_Rose Wood
    디킨스 수성펜_로즈우드

    로즈우드를 깎아 만든 수성펜입니다.
    조밀한 나무 결과 짙은 밤색이 아름다운 펜입니다.



    Size
    Total Length(with Cap) : 143.0mm
    Length(without Cap) : 125.0mm
    Diameter : 11.5mm



    Rose Wood

    인도와 남아메리카가 원산지인 상록수 입니다.
    재단시 목재에서 장미향이 나는것으로 유명합니다.
    붉은 빛이 도는 갈색을 띄며 나무 결이 아름다워
    가구, 악기제작에 많이 사용 됩니다.
    특히 소리의 울림이 좋아 고급 기타의 재료로 선호됩니다.



    Finishes

    수작업으로 형태가 잡히면 아래의 천연재료들로
    표면을 마감합니다. 인체에 해로운 화학 물질을
    배제하면서도 은은하고 부드러운
    광택을 내게 해 줍니다.

    사용된 마감제
    Carnauba
    Beeswax
    Shellac



    Refill Size

    전세계적으로 잘 알려진 만년필 닙 생산업체인
    독일 schimdt사의 제품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국제 표준 규격으로 제작된 되었으며 표준
    규격에 맞는 어떤 리필심으로도 교체
    가능합니다.



    Leather Case(증정품)

    구매하신 제품은 Buttero 가죽
    케이스에 담겨 배송됩니다.

    최상급의 프랑스 원피를 사용하여 밀도가
    높고 표면이 부드럽습니다. 이탈리아
    내에서도 최고의 가죽으로 손꼽히며
    주요 명품의 소재로 사용됩니다.

    작품 정보제공 고시
    작품명 디킨스 수성펜_로즈우드
    법에 의한 인증, 허가 등을 받았음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 그에 대한 사항 해당 사항 없음
    제조자 / 제조국 한국
    판매 작가 정보
    사업자명 제나일
    사업자 번호 742-16-00459
    통신판매신고번호 2017-서울영등포-0210
    주소 (07290) 서울 영등포구 도림로141길 3 (문래동2가) 1층
    대표자명 김용현
    이메일 support@idus.me
    전화번호 아이디어스 고객센터 1668-3651
    배송 / 교환 / 환불
    배송비
    • 기본료 : 0원
    • 배송비 무료 조건 : 0원 제주, 도서산간일 경우 기본료만 무료가 됩니다.
    • 제주 / 도서산간 추가비용 : 0원
    제작 / 배송
    3일 이내
    Zenyle의 모든 제품은 주문 후 제작됩니다. 결제 후 3일간의 제작 기간을 거쳐 검수 후 배송 됩니다. (토,일 제외)
    교환 / 환불
    조건 확인
    A/S비용은 평생무료이며 사유에 따라 왕복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각인은 무료이며, 각인 후에는 하자를 제외한 단순 변심으로 인한 교환 및 반품은 불가합니다. 원목 특성상 각 제품의 무늬 및 색상에 차이가 있으며, 이는 A/S의 사유가 되지 않습니다. 주문전 선호하는 톤이나 무늬를 알려주시면 요청사항에 최대한 맞춰서 제작 합니다. 펜 구매시 포함되는 가죽케이스는 증정품으로 환불 및 A/S 사유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구매후기(5)

    구매후기 작성하기

    문구, 팬시 인기 작품

    더보기
    문구, 팬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