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목록으로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2019년 11월 22일

동백꽃이 어울릴 아이에게 줬어요. 역시 제 눈은 틀리지 않았더군요. 예쁜 걸 줄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작품의 다른 구매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