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목록으로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2019년 11월 13일

세 분에게 선물했어요. 세 분이 다 좋아합니다. 한 분은 꿀맛이라는 표현을 했어요. 다들 좋아하니 저도 기분 좋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