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목록으로 바로가기 컨텐츠로 바로가기

2019년 06월 10일

밤을 새며 지저귀던 새의 목소리를 하나씩 꿰어 담은 옷상자를 부치고 돌아오는 길이면
내내 소식을 전하지 못했던 반가운 이에게
묵힌 편지를 부치고 돌아오는 듯한 마음이 인다
유월의 볕을 투욱 툭. 차고 걷는 나의 발꿈치에서
비 온 뒤의 상냥한 바람 곁에서
이윽고 또 한번의 여름이 시작되는 것이다.


20190610. 「행복전달자」라는 별명을 주신 님께
감사드립니다. 소중히 간직할께요♥